주의사항

* 191970 - 내소개
(포스팅과 상관없는 댓글도 여기)


* 공연장별 크기 및 좌석
* SF추천목록

혹시 언제, 어딘가에
나를 위한 황금 시대가,
르네상스가 존재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어딘가에 존재하는
나의 시대가,
단 한 장의 티켓,
단 하나의 비자,
단 한장의 일기장 너머 어딘가에 있다고, 언제, 어디가 될지는 모른다.

누가 그런 것을
알 수 있겠는가?
어제 내렸던 비는
모두 어디에 있는 것일까?
보이지 않는 도시 속에?
나의 내부에?
우주 공간은 차갑고 조용하며, 지평선은 무한에 가깝다.


[감상] 뮤지컬 바람의 나라 - 공연즐기다

2009/06/13 15:00 토월극장
고영빈 / 양준모 / 김산호 / 김태훈

내가 기억하는 해명은 분명 역할도 굉장히 크고, 노래도 많아서 실제 주인공이라 할만한 역이었는데 왜이리 작고, 적게 느껴지는 지 모르겠다.

나머지 감상은 생략. 바람의 나라는 여전히 바람의 나라. 지는 자의 전쟁 후에 지난 공연부터 들어갔던 무휼의 노래는 다시 사라졌다. 사라져서 다행이다. 그 장면은 그냥 그렇게 천천히 뒷모습만 보여주는 게 좋다.

바빠서 감상은 예전에 써놓은 대사와 노래 가사로 대체. 27일 또 보러 간다.

노래 - 저승새의 신부
(혜압)
그대 이생 떠나는 허망한 걸음
저승새의 날개가 펼쳐지네
우리의 사랑 이 밤 지나면
꿈길같은 죽음 뿐이네.

(해명)
우리의 사랑 이밤 지나면 꿈길같은 죽음뿐이네
이젠 가야해 허무한 삶이여
저승길의 꽃들이 피어나네
이생의 나의 마지막 밤을 네게 안겨 보낸다.

(혜압)
저승새의 신부로 살아가리
저승새의 눈물을 닦아주리

(함께)
우리의 사랑의 꿈길을 잊지 못하리
저승에서 영원히 간직할테니
내 사랑 손에 쥘 수도 놓을 수도 없어라
마음 깊이 피어도 시들어도 슬퍼
나는 눈 감고 있으려오 그대 눈 앞에
세상이 눈물뿐이니

(해명)
한나라의 여인을 쫓아버려 소박맞은 우리 어머니
궁깊은 곳에서 수를 놓으신다
꽃질새라 꽃질새라
한없이 수만 놓으셨지
입어주실 분은 돌아오시지도 않는데
나는 네게 그리하지는 않으리라

(혜압)
저는 언제나 춥답니다. 태자님.
당신의 커다란 날개로 덮어주시면 잠이 잘 올 거 같습니다.

저승새의 신부로 살아가리
저승새의 눈물을 닦아주리

(함께)
우리의 사랑의 꿈길을 잊지 못하리
저승에서 영원히 간직할테니
내 사랑 손에 쥘 수도 놓을 수도 없어라
마음 깊이 피어도 시들어도 슬퍼
나는 눈 감고 있으려오 그대 눈 앞에
세상이 눈물뿐이니


이제 죽으러 가야할 시간입니다.
내가 우리 부자의 연을 하늘의 업인냥 생각하다가도
왜 나를 그리도 미워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내 님은 제나라 제아비의 땅에서 제아비의 명 받들어 스스로 피 뿌리고.
누굴 위해 그 꽃같은 목숨을 그리도 하찮게 버렸단 말인가. 누굴 위해!



그리고 가희와 괴유 장면도. 괴유가 가희와 대화하고, 해명을 만나는 부분 등 과거와 교차되는 장면.

(괴유) 하늘의 꽃인 네가 알까 내 삶의 이유. 통곡하지만 놓지 못하는 그것.
내 심장의 저 깊은 곳 피어오르는 피냄새

(가희) 가지 말아요. 눈감고 듣지 말아요. 함께 숨어 저 세월이 가는 걸 봐요.
그러면 삶의 그 모든 것이 하찮아질 테니
난 당신 위해 해마다 다시 피는 목숨.
나와 같이 머무르면 영원한 젊음과 생명, 나를 얻으면 생사를 초월하리

내가 사랑하는 희고 아름다운 사람 여기 머물러줘요.
시간이 멈춘 적막한 이 계곡 당신과 나의 보금자리에

하나님 이이는 하늘꽃 가희가 마음과 몸 받쳐 사랑하는 이
천년의 또 천년 죽지 않는 천녀가 슬프게 사랑한 사람
그리 죽게 마셔요. 제발 살려주세요.
이이 없는 세상 나 홀로 천년을 어이 더 살아

죽으러 가는 자리 죽고 마는 자리
죽음을 택한다면 나도 함께 데려가 줘요

(괴유) 내겐 두 개의 운명이 있어, 죽음의 길과 영생의 길.
너를 따라가면 영생의 삶, 그를 따라가면 죽음이 기다린다는 것.
어느 것을 버리면 후회할까, 버리고 살면 천년 얼마나 후회할까.

(가희) 당신이 간 천년이 얼마나 외로울까, 죽지 않는 내 시간이 얼마나 힘이 들까

(괴유) 인간의 몸을 가졌으나 여전히 하늘에 속한 천녀야
사람 아닌 네가 어찌 알까 인간의 희망, 의리와 신념을.
살아서 힘든 나를 봐라.

(가희)살아있는 당신과 같이한다면
(괴유)죽어서 사는 천년 얼마나 두려울까
(가희)죽지 않고 사는 천년 얼마나 두려울까


특히 좋아히는 대사로 세류의 대사도 있다. 내 아기 무휼. 너를 위해 내 무얼 해야할까. 그런데 지난 후기 읽어보니까 이 부분 대사 없어졌다고 써놨네? 그럼 없어졌다가 이번에 다시 나온 건가. 하여간, 이번엔 있다. 좀 다른 거 같기도 하지만. 밑에 써 놓은 건 초연 버전.

내 어린 동생 무휼이 칼을 안고 전쟁을 하러 간다.
밖이 보이지도 않는 커다란 투구를 쓰고
무휼아, 그 예쁜 뺨에 눈물 흘리는 것 보고 싶지 않아
그 작고 하얀 몸에 피 흐르게 하는 거 보고 싶지 않아

이렇게 어린 너를 전쟁터에 보내 우리가 무엇을 얻을까.
이렇게 작은 너를 전쟁터에 보내 우리가 무엇을 구걸할까.

내가 너 대신 싸워줄까. 내가 너 대신 피 흐르는 그 칼을 잡아줄까
운명을 짊어진 너의 그 작은 어깨가 안쓰러워 이 누나의 심장이 찢긴다.
내 작은 동생 무휼아 너를 지키도록 네 곁에 나를 두어라.
나 세류가 평생을 두고 너의 곁을 지킬 것이다.


그리고 무휼이 전쟁을 하게 되는, 그가 닮고 싶지 않았던 아버지를 닮으며 호동을 버리고서라도 얻고자 했던 것을 말해주는 장면. 어린 무휼의 다짐. 내용상 가장 중요한 장면이다.

고구려 태자 해명이 제 애비에 손에 죽어 한숨 돌렸더니
주몽의 땅에 주몽을 닮은 놈이 한 놈 더 나왔구나.
앞날이 피곤하다 저놈도 죽여라

마마 저 연빈은 한의 치졸한 계략에 빠져 그만 목을 잃고 말았습니다.
제가 목을 잃었기에 기고만장한 놈들이 멋대로 우리 왕을 멸시하여 더러운 호칭으로 부르니
제가 통탄하여 무덤에 들어갈 수가 없습니다.
용서하소서. 무휼 왕자님. 당신의 사부가 그렇게 비참하게 개죽음을 당했습니다.
이제 누가 저 오만한 한나라를 응징하여 우리 고구려가 당한 수치를 지워 없애 줄 것입니까?
피흘리는 저의 몸통 위로 머리를 돌려주고 흘려도 흘려도 멈추지 않는 저의 눈물을 멈추게 해줄 것입니까! 마마! 대체 누가!

내가 네 머리를 돌려주지.
기다려라 저 난하를 건너 한을 치고 네 머리를 찾고 그 땅에 고구려의 깃발을 꽂을 것이다.

어떤 댓가를 치뤄도 좋아. 어떤 방법을 다 써도 좋아
평생을 걸고라도 싸울거야
더는 약하기 때문에 잃고 살지 않겠다.
내 땅에 사는 내 사람들.
난 그들이 우는 건 결코 용서할 수 없다.


뮤지컬 바람의 나라 2007년 05월 10일 감상
뮤지컬 바람의 나라 2007년 05월 22일 감상

핑백

  • #191970 - Midnightblue : 2009년 관람 공연 2009-12-29 14:07:11 #

    ... 뮤지컬 바람의 나라 </a>+ 고영빈, 양준모, 김산호, 김태훈2009/06/19 20:00 연극 고곤의 선물 2009/06/27 19:00 뮤지컬 바람의 나라 + 고영빈, 홍경수, 김산호, 김태훈2009/06/30 20:00 러시안 내셔널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2009/07/07 20:00 뮤지컬 드림걸즈 + 오만석, 홍지민, 정선아, 최민철, 김소향, 하지승2009/07/12 16:00 연극 한여름 밤의 꿈 (극단 여행자, 양정웅 연출) 2009/07 ... more

덧글

  • 바람의빛 2009/06/15 18:42 # 답글

    바람은 바람인가 봅니다. 초연버전으로 돌아간다고 해서 기대했다가 초연과 07버전의 중간정도라는 후기를 보면서 실망을 했음에도 위의 대사들을 보니 장면들 대사들 분위기들이 자동 플레이가 되네요. 전 27일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보러갑니다. 뭐라고 해도 왕을 다시 만난다고 생각하니 설레네요.^^
  • 191970 2009/06/15 19:30 #

    실망도, 기대도 있었지만 그래도 바람은 바람이죠. 27일엔 같은 공간에 계시겠네요. ^^
댓글 입력 영역

알라딘 TTB2